인천대교
인천대교는 대한민국 인천광역시에 있는 교량으로, 인천국제 공항이 있는영종도와 인천경제자유구역인 송도신도시를 연결 인천국제공항이 있는 영종도와 송도국제도시를 연결하는 총연장 18.38km의 다리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크고 길다.
제2경인고속도로를 구성하는 고속도로 교량으로 2005년에 착공하여 2009년 10월 16일에 완공, 2009년 10월 19일 부터 차량 통행이 시작되었다.
인천대교 : http://www.incheonbridge.com/
SKY72 골프클럽
SKY72는 동북아 허브공항으로 발돋움하고 있는 인천공항에 자리한 동북아 최대 규모 골프장이다. 121만평, 72홀 상상하기 힘든 규모의 잔디와 세계 최대 비거리를 자랑하는 400야드, 300타석의 원형 드라이빙 레인지는 비행기 이착륙시에도 육안으로 확인할 수 있다. 바다코스 54H은 오션코스, 레이크코스, 링크스코스로 구성되어 있으며, 특히 최경주, 박세리, 폴라크리머, 잭니클라우스, 아니카소렘스탐 등 국내외 유명 골프선수들의 헌정홀로 구성되어 있는 것이 인상적이다.
SKY72 골프클럽 : http://www.sky72.com/
을왕리 해수욕장
용유도 서남쪽에 위치한 을왕리 해수욕장은 국민 관광지로 지정된 을왕리 해수욕장은 물평균 깊이 1.5m정도의 완만한 경사와 길이 700m 의 소나무 숲이 있다. 백사장은 어린아이와 함께 가족단위의 놀이 등을 즐길 수 있는 좋은 조건을 구비한 해수욕장이며, 둥근 포구의 양 날개를 따라 윗쪽으로는 왕산해수욕장이, 아랫쪽으로는 선녀바위해변이 있어 모래사장과 바위의 잘 어우러진 광경을 색다르게 볼 수 있는 곳이다.
을왕리해수욕장 - 한국관광공사 : http://korean.visitkorea.or.kr/
왕산 해수욕장
용유도 서쪽 해안에 위치한 천연백사장으로 경사가 완만하게 이루어져 있으며, 산림이 울창하고 각종 어패류를 잡을 수 있으며 가족 단위의 피서객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
왕산해수욕장 - 인천투어 : http://itour.visitincheon.org/
삼목선착장
구읍벳터 (삼목선착장)은 인천광역시 중구 운서동 영종도 북부 정중앙에 위치한 부두이다.1990년대 중반 인천국제공항 공사를 위한 영종도-용유도 사이의 매립으로 인해 장봉도, 모도, 신·시도를 연결하는 선박편이 연안부두에서 장봉도, 신도로 이동할 때 배편이 영종도 북단으로 우회운항을 해야 하는 애로사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만들어진 작은 항구이다. 선착장의 이름은 원래 선착장의 소재지였던 삼목도에서 온 것이다.
무의도
섬의 형태가 마치 장군복을 입고 춤을 추는 듯하다 하산 '무의'라 불리는 무의도는 등산을 할 수 있는 섬으로도 유명하다. 무의도의 총 길이는 3.8km로 원시림,소나무,개불안란 같은 희귀식물을 볼 수 있다. 정상에 오르면 승봉도, 자월도 등 이웃 섬들과 인천국제공항을 한눈에 볼 수 있다. 넓은 백사장과 파도 앞에서면 진실로 바다에 왔음을 실감할 수 있을 것이다.
무의도 - 하나개해수욕장 : http://www.hanagae.co.kr/
실미도
실미도의 푸른 해송을 배경으로 깨끗한 백사장이 아름답게 펼쳐져 있어 바다와 숲의 정취를 한꺼번에 느낄 수 있는 곳이다. 무인도인 실미도 해안가에는 굴과 조개껍데기가 하얗고 넓게 깔려져 있다. 이곳에 여행와서 허니문 이나 해외여행을 왔다고 생각하여도 너무나 어울릴 듯하며 해안 북쪽은 파도가 만든 기암괴석들이 낭떨어지를 이루고 있어 조심스러우면서도 멋있는 또다른 세계를 만나 볼수 있다. 실미도는 무의도 실미해수욕장에서 바닷길이 열렸을 때에 맞추어 가면 걸어서 갈 수 있다. 실미해수욕장에서 실미도까지는 약 100m 정도의 거리로 특별히 장화를 준비하지 않아도 좋다. 바닷길이 열리 면 그야말로 살아 있는 갯벌이 생기는데, 굴은 물론이고 낙지까지 잡을 수 있기도 하다. 세트장이 있는 곳까지 가기 위해서는 산길을 따라 10분정도 걸어야 한다. 아무도 살지않는 무인도, 그리고 이름 모를 젊은 이들의 죽음. 실미도는 그야말로 정적 속의 분주함,고요 속의 소용돌이 그 자체인 역사적인 섬 인 것이다.
작약도
면적은 0.0729㎢ 규모이고, 해안선 길이 1.2km, 최고점 57m에 이르고 있으며, 섬의 성격상 무인도이지만 낮에는 관광객이 몰려 들면서 준유인도 정도에 해당하고 실제 거주주민은 없다.작약도의 주요 관광지는 작약도 유원지가 있으며, 산책로가 있다. 또한 이곳에서는 갯벌에서 바지락 캐기 및 갯바위 낚시도 가능하다. 해안도로에는 자동차들의 진입이 불가능하며, 숙박시설은 현재 없고 수리가 계획중이다.
작약도 : http://www.jagyakdo.com/
월미도
월미도(月尾島)는 인천광역시 중구에 속해 있는 섬이었다. 현재는 섬과 육지 사이가 메워졌다. 섬의 생김새가 반달의 꼬리를 닮아 붙여진 이름이다. 대한제국 때에는 일본 해군 기지와 러시아 석탄창고 등이 잇따라 이곳에 들어서면서 열강들이 치열한 세력다툼을 벌였다. 1886년 병인양요 때 인천 앞바다에 정박했던 프랑스 함대의 대장 이름을 따서 외국 지도에 로즈 섬으로 소개되기도 하였다. 1923년 1킬로미터의 제방을 쌓으면서 육지와 연결되고 이 때부터 유원지로 개발되기 시작했다. 그리하여 주로 일본인들이 사용하기 위하여 바닷물을 데워서 목욕을 즐기는 조탕, 별장, 요정, 해수풀장 등이 들어섰다.
월미도 - 마이랜드 : http://www.my-land.kr/
백운산
인천국제공항 인근 영종도 백운산에 지난 5월 전망대가 들어서 찾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다. 전망대는 가로 8.4m, 세로 1.8m 크기로 총 공사비 5700만원을 들여 최근 완공했다. 백운산 정상의 인천과학고 방향에 자리잡은 전망대는 송도국제도시와 인천공항을 잇는 총연장 21㎞의 세계 5위 사장교인 인천대교와 인천국제공항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어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용궁사
영종도 백운산 동북쪽 기슭에 자리잡고 있는 용궁사는 신라 문무왕 10년(670)에 원효대사가 세웠다고 전한다. 조선 철종 5년(1854) 흥선대원군에 의해 다시 세워지며 지금의 명칭인 용궁사로 바뀌게 되었다. 용궁사에는 관음전·용황각·칠성각·요사채 등의 건물과 최근에 만든 높이 11m에 달하는 미륵불이 있다.